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Category Open

Resources

tutorial

Collection of research papers and materials on development issues

home

Resources
Territorial Development Others

Print

UN기념공원 조성사업

Related Document
Frame of Image 남구 대연4동 779번지 일원, 144,147m2(43,604평) ∙ 분묘 기수 : 당초(1951년) 11,000여기 → 현재 11개국 2,300여기
-1-
∙ 방문객수 : 1999년 136,220명(내국인 70%) □ UN기념묘지 주변지역 현황
∙ 도시계획법상 풍치지구, 미관지구 지정으로 각종 개발이 제한됨으로써 기 피산업자 임대가 성행하고 있으며 슬럼화
* 자동차수리(5), 고철도매(6), 종이재생(6), 운송․주자창(3) 등 총 20개 업체 존재 -2-
2. UN기념공원 조성사업의 개요
< 기획예산처 제출자료 > □ 목적 ∙ 세계 유일의 UN기념묘지 성역화 및 국제관광 명소화 ∙ UN묘지 주변의 기피시설 및 환경불량지역의 근원적 정비 ∙ 국내외 참배객들에 대한 한국의 이미지 제고 □ 규모 ∙ 부지매입 : 15,000m (4,538평) ∙ 도로개설 : L = 3,029m, B = 8∼40m □ 총사업비 : 619억원(국비 50%) □ 사업기간 : 2000∼2001년(2년)
2
1) 추진의의 및 목적 □ UN기념묘지는 세계 유일한 곳으로써 이곳을 기념공원화하여 역사적 의미 부여와 더불어 성역화 □ 개발제한 및 규제, 미흡한 정비로 인해 슬럼화되어 있는 주변 지역을 근원 적으로 정비 ∙ 재산권 보상 요구 및 혐오시설 난립으로 인한 민원이 지속 □ UN기념묘지 주변 일대를 국제문화관광거리로 조성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주민의 소득증대 도모
-3-
2) 추진주체 및 재원조달 □ 추진주체는 부산광역시 남구청이며, 묘지의 소유권 및 관리권의 특수성으로 인하여 UN기념묘지관리위원회(유해를 남긴 11개국 대사로 구성)의 동의가 필요 ∙ 1959년의 「재한국국제연합기념묘지설치및유지를위한대한민국과국제연합간 의협정」에 의해 UN기념묘지와 연관된 사업은 UN기념묘지관리위원회의 사전동의가 필수적 □ 국비와 지방비의 비중은 50 : 50이며, 지방비는 부산광역시와 남구청이 함께 조달
3. UN기념공원 조성사업의 추진경위
□ 1998. 10 : 구상안 확정 - 관련법규 검토 및 유관기관 협의 □ 1999. 1 : 구상사업 설명 - 주민(3회), 시민(2회), 중앙부처(2회) □ 1999. 5 : 사업비 지원신청 ∙ 2000년 국비 39억원, 지방비 17억원 □ 1999. 7 : 대통령의 UN기념묘지 관광코스화 추진 지시 □ 1999. 10 : 부산광역시 남구청 사업계획 용역 의뢰 ∙ 부산발전연구원, 2000년 4월 완료 ∙ 「UN기념공원 및 국제문화관광거리 조성사업」 □ 2000. 1 : 한국개발연구원 예비타당성조사 착수
-4-
II. UN기념공원 조성사업의 내용
□ UN기념공원 조성사업의 내용은 기획예산처 제출자료 이후 2000년 3월, 4월, 6월, 7월에 이르기까지 총 4회에 걸쳐 변경 ∙ 조사팀은 변경시마다 변경된 내용을 최대한 반영하려고 노력하였으나, 시간 제약상 7월초(7월 7일)의 마지막 변경사항을 반영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 ∙ 중간보고시에는 4월에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하였으나, 최종보고서는 6월에 제출된 자료를 기준으로 분석
1. 2


Full Text
Title UN기념공원 조성사업
Similar Titles
Material Type Reports
Author(Korean)

한국개발연구원(공공투자관리센터)

Publisher

[서울]:한국개발연구원

Date 2000-07
Series Title; No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
Pages 41
Subject Country South Korea(Asia and Pacific)
Language Korean
File Type Documents
Original Format pdf
Subject Territorial Development < Others
Holding 한국개발연구원; KDI 국제정책대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