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Category Open

Resources

tutorial

Collection of research papers and materials on development issues

home

Resources
Economy Financial Policy

Print

2005년 국가예산과 정책목표(National budget and policy objectives in 2005) : 중장기 정책우선순위와 재정운영방향(Mid/long-term policy priorities and fiscal policy direction)

Related Document
Frame of Image 발 및 산업기반 구축을 위해 막대한 재원을 투자하였으 며, 이로 인해 재정적자는 평균적으로 GDP의 3%에 달하였다. 이 첫 번 째 시대는 정부가 1980년대 초에 물가안정을 위해 대폭적인 재정건전화 를 추구하면서 막을 내렸다. 그리고 1980년대 말부터 외환위기 이전까 지 정부는 사회간접자본투자를 중심으로 재정지출을 꾸준히 늘렸으나 교통세 신설 등으로 그 재원을 마련함에 따라 재정건전성은 별로 훼손 되지 않았다. 그러나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수지균형의 달성만이 능사는 아니며 필 요에 따라 경기부양을 위해 재정정책을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이 널리 인식되었다. 또한 외환위기 이후 고용사정 악화와 소득격차 확대에 대 응하기 위해 정부는 복지지출을 빠르게 늘려왔다. 그리고 최근에는 복 지정책을 확대하기 위해 국민부담률을 더 높이거나 재정건전성을 다소 희생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타나고 있다. 이는 과거 개발 연대와는 다른 새로운 종류의 ‘적극적 재정정책’에 대한 주문이라고 할 수 있다.
본 보고서는 이러한 새로운 ‘적극적 재정정책의 시대’에 재정지출의 효율성(efficiency)과 효과성(effectiveness)을 확보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정 책과제를 다루고 있다. 먼저 제1부에서는 분배와 성장의 선순환을 위한 과제를 살펴본다. 그리고 제2부 및 제3부에서는 각각 사회분야 및 경제 분야에서 재정지출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제를 제시한 다. 구체적으로 제2부에서는 고용안정서비스, 임대주택, 재활진료, 문화 산업과 관련한 문제를 다루며, 제3부에서는 신용보증, R&D, 직접지불제 도, 국가균형개발 특별회계제도와 관련한 문제를 다룬다. 본 보고서의 핵심적인 주장은 현 상황에서도 분배와 성장을 동시에 추구할 여지가 많이 남아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정책의 대상집단이 명확 히 설정되어 있지 않아 정부정책의 혜택이 분산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 데, 이 경우 대상집단을 명확히 설정함으로써 당초 의도하였던 집단에 게 가장 많은 혜택이 돌아가게 할 수 있다. 또한 정책을 집행함에 있어 서도 정부가 모든 서비스를 직접 생산하여 공급하기보다는 시장기제
(m arket-type mechanism)를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재정지출의 비용효과성
을 높일 수 있다. 본 보고서의 각 장은 각 분야에서 이러한 원칙이 적용 될 수 있는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한다. 본 보고서의 집필에는 본원의 강동수, 고영선, 노기성, 설광언, 유경 준, 윤희숙, 차문중 박사와 한국노동연구원의 김주섭 박사, 연세대학교 의 배득종 교수, 건국대학교의 정의철 교수가 참여하였다. 전반적인 편 집은 본원의 고영선 박사와 문형표 박사가 담당하였다. 이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본 연구를 바탕으로 향후 재정지출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제 고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
2005년 12월
한국개발연구원 원장 현정택
목
발간사
차
요 약 ··············································································


Full Text
Title 2005년 국가예산과 정책목표(National budget and policy objectives in 2005)
Similar Titles
Sub Title

중장기 정책우선순위와 재정운영방향(Mid/long-term policy priorities and fiscal policy direction)

Material Type Reports
Author(Korean)

문형표

Publisher

서울:한국개발연구원

Date 2005
Series Title; No 정책포럼 / 2005-06
Pages 479
Subject Country South Korea(Asia and Pacific)
Language Korean
File Type Documents
Original Format pdf
Subject Economy < Financial Policy
Holding KDI; KDI School

Abstract

This study proposes a variety of policy tasks to guarantee more efficient and productive use of public expenditures in the new age of active fiscal policy-making.
In any country, economic growth plays an important role in poverty reduction, and redistributive measures contribute to stronger growth by correcting market failures and facilitating social integration. Greater emphasis should be placed on the policies that ensure equal opportunities and higher social mobility. Therefore, the government’s approach to child-care and primary/secondary education has significant meaning in this respect. The educational gaps among income groups lead to greater socio-economic gaps, creating a vicious cycle. From this standpoint, Korea’s child-care policies leave much to be desired. Current state support for national/public child-care facilities is not restricted to income groups who need them the most. The ceilings on child-care fees and the limitations on commercial entities to enter child-care markets are preventing the market and its services from expanding and improving. Redistributive measures should address lower income groups. Korea’s national pension programs are also not helping those who need them the most. Health insurance programs suffer from low efficiency and other negative side effects stemming from uniform provision of support to district subscribers. Housing and credit guarantee policies do not have clear target groups. These programs must be reformed in such a way that most benefits can go to the much-needed lower income groups.
In many advanced countries, a high proportion of welfare spending goes to elderly groups, especially when considering the high levels of public pension benefits. This is likely to reduce their saving rates and hamper their economic growth through increased burden on the public. Welfare spending for the workers in those countries also provide a significant level of benefits to the middle/upper class as well as lower income groups. Korea should benchmark some of these examples and use caution when expanding its welfare programs. At a time when the country’s rapidly aging population is expected to see fiscal burdens increase sharply and slow down economic growth, it is imperative that the government minimize the negative impact of tax and social welfare systems on savings, labor supply and invest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