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Category Open

Resources

tutorial

Collection of research papers and materials on development issues

home

Resources
Economy General

Print

외국인직접투자의 산업 간 생산성 파급효과에 대한 연구(Inter-industry productivity spillover effect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Korea)

Related Document
Frame of Image  것은 많은 경제학자와 정 책입안자들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경우 이러한 주제에 대한 심층적 분석과 연구가 아직 미흡한 것 또한 사실이다. 비록 대다수의 경제학자들이나 정책입안자들이 외국인직접투자가 가져오는 다양한 긍정적 효과에 대하여 상당 부분 동의하고는 있지만, 외국인직접투자가 타 기업의 생산성에까지 긍정적 파급효과를 미친다 는 주장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확고한 의견일치를 보고 있지 못하다. 외 국인직접투자의 생산성 파급효과는 기실 직접적 이해 당사자와는 상관 없는 외부효과적 성격이 강하다. 따라서 외국인직접투자의 경제적 가치 를 측정하고, 정책지원의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해서는 이에 대한 연구 가 필수적이라 하겠다. 이에 본 보고서의 저자인 연태훈 박사는 먼저 외국인직접투자의 생
산성 증진효과가 파급되는 경로를 살펴본 뒤, 우리나라에서 외국인직접 투자가 산업 내 그리고 산업 간 생산성 파급효과를 가져왔는지를 살펴 보기 위하여 기업별 패널 데이터를 사용한 실증분석을 수행하였다. 다 양한 설정에서 수행된 분석을 통하여, 저자는 다른 모든 여건이 동일하 다면 외국인직접투자기업들이 순수 국내기업에 비하여 생산성이 보다 높게 나타날 것이라는 점을 확인하였을 뿐 아니라, 외국인직접투자가 동일산업 내 그리고 후방산업에 속한 기업들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효 과를 가지는 것으로 결론짓고 있다. 저자가 확인한 외부효과의 존재는 외국인직접투자의 공공재적 성격 을 뒷받침해주는 것으로서, 정부의 투자유치 지원정책에 대한 타당성을 제공해주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또한 저자는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 하다면 가급적 가치사슬상에서 소비자에게 보다 가까운 분야, 예를 들 어 완성품 제조업체 등의 투자유치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외국인직접투 자에 대한 지원을 통해 경제 전반에 유발할 수 있는 긍정적 파급효과의 극대화를 꾀할 수 있을 것임을 제안하고 있다. 본 연구는 무엇보다도 기존 국내 연구에서 다루어지지 않았던 주제, 즉 외국인직접투자가 가치사슬상의 산업 간 연계를 통하여 생산성 파급 효과를 가져온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측면에서 연구의 일차적 의의를 찾 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보고서 집필부터 탈고에 이르기까지 귀중한 조언과 비판을 아끼지 않은 김동석 박사와 박창균 박사를 비롯한 본원의 동료 박사들, 보고서에 대한 유익한 논평을 해준 익명의 검토자 두 분, 그리고 연구 자료 및 원고의 취합과 정리에 있어 많은 수고를 해준 이상무 연구원과 김현애, 이수경 연구행정원에게 깊이 감사하고 있다. 외국인직접투자의 감소추세에 대한 우려가 심화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본 연구를 통하여 외국인직접투자의 긍정적 파급효과에 대한 이해가 증진되고, 이 분야 에 있어서의 연구는 물론 궁극적으로 외국인직접투자의 활성화를 위 한 정부정책의 수립에 있어서도 미약하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 한다.
마지막으로 본 보고서에 제시된 견해는 집필자 개인의 의견이며, 본 원의 공식 견해가 아님을 밝힌다.
2003년 12월
한국개발연구원 원장
김중수
목차
발간사 요


Full Text
Title 외국인직접투자의 산업 간 생산성 파급효과에 대한 연구(Inter-industry productivity spillover effect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Korea)
Similar Titles
Material Type Reports
Author(Korean)

연태훈

Publisher

서울:한국개발연구원

Date 2003
Series Title; No 정책포럼
Pages 55
Subject Country South Korea(Asia and Pacific)
Language Korean
File Type Documents
Original Format pdf
Subject Economy < General
Holding KDI; KDI School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inter-industry productivity spillover effect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by using individual panel data from businesses and examining the feasibility of government policy.
Since 2000, Korea has experienced a rapid decrease in the amount of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or Direct Foreign Investment (DFI) inflow. This continued downward trend is not unique to Korea. With the exception of a handful of countries, the size of FDI has continuously declined all over the world. As a result, global competition to attract FDI has intensified. Given this competition to implement policies to induce FDI, it is necessary to research the belief upon which this competition is based – that the positive benefits of FDI on the domestic economy as a whole outweigh the overall costs of various subsidiary measures. Moreover, the proposition that the positive externalities are large enough to call for government intervention should be explored. In general, FDI is known to be advantageous to the targeted country in various ways – it improves the balance of payments, increases production and employment, and raises productivity of the target company as well as that of other companies in the same or related industries. However, since the beneficiaries of productivity spillovers are usually different from the direct stakeholders of the FDI, the productivity spillover effect could be classified as a positive externality of FDI; however, economists have not yet reached an agreement on this issue of productivity spillover.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FDI on the productivity of firms in the same industry as well as firms in upstream or downstream industries by using a panel data set of listed manufacturing companies in the Korea Stock Exchange and KOSDAQ, as well as companies subject to external audits in 1991 and 2000. As results indicate, the dummy for foreign direct invested firms had a coefficient that was positive and statistically significant. Thus, it can be concluded that the productivity of firms with FDI is higher than that without any FDI, assuming all other things being equal.
When examining intra-and inter-industry productivity spillovers, the coefficients of intra-industry and downstream industry FDI shared are found to be both positive and significant. The backward productivity spillovers are especially bigger and more significant among all the variables, and are not affected by the model specification or share calculation method employed. The forward productivity spillover, on the other hand, appeared to be unstable depending on the model specification and share calculation method. It can be concluded, therefore, that FDI has a positive productivity spillover effect on firms in the same industry as well as firms in the upstream industry.
The existence of such an external effect provides evidence toward the public good aspects of FDI and thereby can be a rationale for government support for attracting F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