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 HOME
  • SEARCH
PLUS Text Size MINUS RESET
INSTAGRAM FACEBOOK YOUTUBE

Category Open

Resources

tutorial

Collection of research papers and materials on development issues

home

Resources
Economy Macroeconomics
Economy Economic Conditions
Economy Economic Administration

Print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에 관한 해석(Large corporations and SMEs’ different takes on polarization)

Related Document
Frame of Image 인식되고 있다. 그에 비해 대기업은 정부 지원으로 시작되었지만 이제는 시장경제의 확립으 로 성장의 탄력을 받아 중소기업과의 격차가 갈수 록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뿐만 아 니라 대기업은 우월한 교섭력으로 중소기업에게
최근의 양극화 해소대책들은, 순수 시장경제 운 용에 방치해 둘 경우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가 더욱 확대될 것이므로 비시장적 대책 마련이 필요 하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지난 20년 동안의 산업통계를 분석해 보 면 양극화에 관한 인식의 출발점부터 올바른 진단 에 근거한 것인지 의문이 들고 있다. 본고에서는
KDI FOCUS
2
<표 1>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연평균 출하액 증가율
<표 2>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연평균 부가가치 증가율
제조업 1990~2009 1990~97 1999~2009 10.3% 13.3% 9.4%
대기업 10.0% 12.6% 9.3%
중소기업 10.8% 14.3% 9.4% 1990~2009 1990~97 1999~2009
제조업 9.2% 13.9% 7.0%
대기업 8.7% 13.5% 6.7%
중소기업 9.8% 14.3% 7.3%
주: 여기에서 중소기업은 통계적 일관성 유지를 위하여 10∼299인으로 정의하였음 (2007년부터 통계청은 5∼299인을 10∼299인으로 변경하여 집계). 자료: 통계청, 『광공업통계조사보고서』 .
주: 여기에서 중소기업은 통계적 일관성 유지를 위하여 10∼299인으로 정의. 자료: 통계청, 『광공업통계조사보고서』 .
[그림 1] 제조업 출하액 중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비중 추이
[그림 2] 제조업 부가가치 중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비중 추이
주: 중소기업은 통계적 일관성 유지를 위하여 10인∼299인으로 정의. 자료: 통계청, 『광공업통계조사보고서』 .
주: 여기에서 중소기업은 통계적 일관성 유지를 위하여 10인∼299인으로 정의. 자료: 통계청, 『광공업통계조사보고서』 .
우리 사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양극화 중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에 국한하여 구체적으로 무엇 을 의미하는지 해석해 본 후 그에 근거한 대책방향 수립을 제안해 보기로 하겠다.
제조업 생산에서 대기업부문과 중소기업부문이 점 하는 비중의 추이를 나타낸 것이다. 어느 쪽을 보 더라도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더 높이 성장하는 부문이라는 주장에 수긍하기 어렵다. 또한 수익성을 나타내는 부가가치 측면에서도 대기업부문의 증가율이 중소기업부문보다 높지 않
Ⅱ. ‘대기업만 잘되고 있어 양극화가 발생하였다’ 았고(표 2 참조), 그에 따라 부가가치를 기준으로 라는 명제에 대한 검증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점유 비중은 대등한 추세를 유지하여 왔다(그림 2 참조). 대기업이 중소기업보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더 높이 성장하는 부문이라는 주장에 수긍하기 어렵다
<표 1>은 지난 20년간 제조업의 대기업부문과 중소기업부문의 출하액 증가율을 나타낸 것이다. 외환위기 이후 우리 경제의 성격이 상당히 달라졌 기 때문에 편의상 외환위기 이전과 이후로 나누었 다. [그림 1]은, 이를 달리 표현하여, 지난


Full Text
Title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양극화에 관한 해석(Large corporations and SMEs’ different takes on polarization)
Similar Titles
Material Type Report
Author(Korean)

김주훈

Publisher

[세종] : 한국개발연구원

Date 2012-04
Series Title; No KDI Focus / 16
Pages 8
Subject Country South Korea(Asia and Pacific)
Language Korean
File Type Documents
Original Format pdf
Subject Economy < Macroeconomics
Economy < Economic Conditions
Economy < Economic Administration
Holding 한국개발연구원; KDI 국제정책대학원
License

Abstract

In order to reduce the growing inequality between large corporations and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MEs) in Korea, it is important, first and foremost, to expand the channels via which SMEs can enter the market on their own. SMEs are compelled to pay for the price of the high wages that large corporations pay their workers because large corporations dominate the channels of distribution. It is therefore important to foster professional business support services, including those for marketing and market research, while lowering the barriers facing SMEs in seeking entry into media advertising. The reliability of government-provided quality tests should also be strengthened to enable more and more SME brands to enter the market successfully.

Second, the distorted labor market favoring large corporations is in need of correction. Unless the over-protection of regular workers is dismantled and the under-protection of non-regular and self-employed workers is corrected, as demanded by labor activists since the Asian Financial Crisis, the Korean economy would not overcome polarization effectively.

Third, various regulatory measures that assume the superiority of large corporations’ performance should be revisited (not without the analysis of the manufacturing sector’s performance).

Finally, the policy supporting SMEs should outgrow its tendency to cater to individual businesses and focus, instead, on providing club goods or public goods that SMEs in general need. An approach to policy support that simply emphasizes making even distribution offsets competition and competitiveness of SMEs, making it difficult for them to enhance their collective bargaining power in relation to large corporations. it is critical to provide accessible policy support and services for SMEs with competent entrepreneurs. A good example is the quality of working life (QWL) program, increasingly featured at industrial clusters with heavy SME populations that provide various facilities and services intended to improve working conditions for tenant busines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