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 HOME
  • SEARCH
PLUS Text Size MINUS RESET
INSTAGRAM FACEBOOK YOUTUBE

Category Open

Resources

tutorial

Collection of research papers and materials on development issues

home

Resources
Economy Financial Policy

Print

비우량 회사채시장에 대한 정책방향

Related Document
Frame of Image 펴보고 회사채시장에서의 비중 파악
한편, 신용등급이 기업의 부실위험 변화를 적절하게 반영하지 못한다 는 지적에 따라 이들 사례를 찾아보고 신용평가를 통한 정보전달의 한 계를 확인
기업의 공식 신용평가등급과 시장에서 평가되는 신용역량을 비교함으 로써 신용등급이 신용지표로서 지니는 문제점을 파악한 후 정부의 정 책방향을 평가
본 연구에서는 상기한 진단․평가를 바탕으로 회사채시장에 대한 금융 당국의 정책방향을 제시하고자 함.
단기적으로 회사채시장 안정화를 위한 대책의 필요성 여부를 논의하고 중장기적으로 부실기업의 구조조정, 신용평가제도 개선 등의 장기과제를 제시
2. 회사채 발행 및 유통시장 현황
2009년 이후 저금리기조 속에서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회사채 발행 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결과, 2012년 이후 만기도래액도 추세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
44
조원 수준이던 연간 회사채 발행물량은 2009년부터 빠르게 증가하여 2012년에는 58.6조원 규모로 확대됨.
2008년 27.7
- 신용등급별로 살펴보면 BBB 이하 등급 채권의 발행량은 2009~10년 중 크게 증가하였으나, A 이상 등급 비중이 여전히 약 90%를 차지
신용등급별 무보증 회사채 발행 현황
(10억원)
2008 AAA AA A BBB BB 이하 기타 총합계 8,260 7,076 7,306 2,177 761 2,110 27,689
2009 6,570 18,335 17,195 2,038 524 3,898 48,560
2010 8,050 13,910 14,441 4,388 347 1,912 43,048
2011 14,430 19,613 16,776 4,230 559 1,599 57,206
2012 7,365 27,736 17,305 3,975 260 1,911 58,552
주: ABS를 제외한 일반회사채, 원화표시채권임. 자료: 연합인포맥스.
신용등급별 회사채 발행비중
50 40 30 20 10 0 AAA 2010 AA A 2011 BBB B B 이하 2012 기타 (% )
주: ABS를 제외한 일반회사채, 원화표시채권임. 자료: 연합인포맥스.
발행잔액과 만기도래액도 크게 증가하여 2012년 말 현재 회사채 발행 잔액은 162.6조원이고 2013년 중 만기도래액 은 36.4조원임.
1)
- 만기도래액 중 위험 업종으로 거론되는 건설․조선․해운업 부문의 회사 채 규모가 약 8.4조원으로 추정되며, A등급 이하 채권의 규모도 16.2조원 이상으로 파악됨.
신용등급별 회사채 만기 현황
(10억원)
45
2009 AAA AA A BBB BB B CCC 이하 기타 합계 340 745 18,384 4,230 4,638 4,530 3,538 364
2010 5,530 5,475 10,683 3,303 172 20 918 1,497 27,598
2011 8,120 8,261 12,350 2,426 83 2 340 2,262 33,844
2012 4,880 15,175 11,438 2,555 327 14 445 2,994 37,828
2013 6,230 12,010 11,455 4,900 6


Full Text
Title 비우량 회사채시장에 대한 정책방향
Similar Titles
Material Type Report
Author(Korean)

강동수; 김정인

Publisher

[세종] : 한국개발연구원

Date 2013-02
Pages 14
Language Korean
File Type Documents
Original Format pdf
Subject Economy < Financial Policy
Holding 한국개발연구원; KDI국제정책대학원
License